유현주 성상품화 유혹 떨치면

문제는 선수 본인이 ‘성상품화’가 아닌 ‘자극적’인 미디어의 보도 행태를 부담스러워 한다는 것이다. 대회가 끝나고 “외모로만 인정받는 선수가 아니라는 것을 보여줘서 만족한다”고 밝힌 유현주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소 ‘자극적’으로 비춰질 수 있는 자신의 기사에 반박하는 모습을 보였다. 유현주는 뛰어난 외모와 함께 SNS에서 팬들과 격의 없는 소통으로 ‘인간적인’ 모습을 드러냈다. 하지만 대부분의 미디어는 유현주의 뛰어난 외모를 […]

불발된 갈리나리 트레이드의 간단한

트레이드 데드라인을 앞두고 마이애미는 오클라호마시티로부터 갈리나리를 데려와 전력을 보강하고자 했으나, 갈니나리의 연장계약 협상이 틀어지면서 거래가 성사되지 않았다. 마감시한을 앞뒀을 당시 마이애미는 다자 간 거래를 통해 갈리나리까지 데려오길 바랐으나, 계약기간을 두고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고, 결국 거래가 성사되지 못했다. 이번 트레이드가 진행되지 못하면서 마이애미는 이번 시즌 크게 도약할 보강의 기회를 잡지 못했다. 갈리나리를 데려갔을 시, 마이애미는 지미 버틀러, 안드레 이궈달라, 갈리나리로 이어지는 막강한 삼각편대를 구축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이궈달라가 팀옵션이 들어간 연장계약(2년 3,000만 달러)을 받아들인 것과 달리 갈리나리는 이를 원치 않았다. 마이애미는 이번에 우승도전에 나서면서 2021년 여름에 샐러리캡을 비워내길 바랐다. 이에 이궈달라의 연장계약에도 팀옵션을 삽입해 계약의 주도권을 쥐었다. 갈리나리에게도 마찬가지. 알려진 바에 따르면, 갈리나리는 3년 연장계약을 바랐으나, 마이애미는 팀옵션을 집어넣길 바랐다. 3년 계약이더라도 2020-2021 시즌 후 팀옵션을 삽입하길 바랐던 것으로 이해된다. 그러나 갈리나리가 마이애미의 조건을 원할 리 없었다. 갈리나리는 이번 시즌 부상 없이 성공적인 시즌을 보내고 있는 만큼, 최소 2년 이상의 장기계약을 바랐을 확률이 높다. 이제 30대 초반인 그가 상당한 규모의 다년 계약을 따낼 수 있는 사실상 마지막 기회이기 때문이다. 결국, 이견을 좁히지 못했고, 마이애미는 이궈달라를 데려오는 데 만족해야 했다.

우리카드 펠리페 이번엔 우승하나

펠리페는 한국에서만 벌써 세 번째 팀에서 뛰고 있다. 2017~18시즌 한국전력, 2018~19시즌 KB손해보험에 이어 2019~20시즌 우리카드의 대체 외국인 선수로 돌아와 팀 선두 질주에 혁혁한 공을 세우고 있다. 우리카드는 현재 20승6패(승점 56)로 1위에 랭크됐다. 2위 대한항공(19승8패, 승점 53)과는 승점 3점 차다. 우리카드는 지난 3년간 챔피언결정전에서 격돌했던 대한항공, 현대캐피탈을 제치고 10연승을 내달리며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외국인 선수 중심의 […]

‘미네라스 27점’ 삼성 단독 7위 샌안토니오 왕조,

7승(22패)째를 수확한 삼성은 인천 원정 7연패도 끊어냈다. 삼성은 2018년 1월 4일부터 인천에서는 전자랜드를 이기지 못했다. 하지만 이번 승리로 자신감을 찾 애슬레틱 등 현지 매체는 6일(이하 한국 시간) 마이애미가 안드레 이궈달라 트레이드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멤피스 그리즐리스에서 탈출한 이궈달라는 마이애미와 2년 3,000만 달러 연장 계약도 체결했다. 6일 현재 정규리그 34승 16패로 동부지구 4위를 마크하고 있다. 이번 시즌 경기력이 […]

‘1순위 증명’ 자이언 윌리엄슨

이날 경기 결과는 중요하지 않았다. 승패보다는 지난해 NBA(미국프로농구)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뉴올리언스에 지명된 자이언 윌리엄슨(20, 198cm)의 데뷔전으로 더 큰 관심을 모았다. 윌리엄슨은 르브론 제임스(37, 203cm) 이후 최고의 재능이라 평가 받는 신인이다. 129kg의 체중에 버티컬 점프가 114cm에 이르는 무시무시한 운동능력을 갖고 있다. 고교 때부터 미국에서 전국적인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하지만 이번 시즌 개막 전 치른 프리 […]